01858.JPG _7779.JPG _7782.JPG _7788.JPG _7790.JPG 

주님이  이 세상에 오신지 천년에  천년을  더하며  십년에 십년을  더하는 

2020년의 한 해를 열면서  어제나 오늘이나 해가 뜨고 지는것은 

변함 없지만 새로운 한 해라는 의미는  또 다른 역사의  한 마디를  남기며 


우리는  나이가 들고 교회는  역사가  깊어지는 한 해를  시작하면서


지난 한해를 베풀어 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다시한번  돌아보니 그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전을  깨끗하게 리모델링 해주시고  젊은 이들을 보내시며 아이들을 보내주신 일들은  더 나은  미래를 여시는 주님의  전주곡이라  생각되어 진다.


이제 우리는 지난날에  베풀어 주신 은혜로  발판을 삼아 어김없는  세월의 흐름속에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에서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을  따라 우리 마음의 

신발 끈을 단단히 조여 매고 주어진 일터에서  들판도 달리며 험한 산도 오르고  가시 밭길도 가야 하리라. 


가다보면 반드시  꽃길도 있으리라.


한 해 첫주 전능하신 하나님 앞에 모여서  예배를  드리는 이 귀한 시간을 보내는 것은  분명히 시작의 단추를  잘 끼웠으니 모든 일들이 순서에  따라서  잘 끼워 지리라 생각 된다.


2020년에는 모든 사람들이  깜짝 놀라는 변화의 성도가 되고 


우리 칠전교회는  큰  부흥을  주시리라.



                                                                                                                                                                                                                                               

     

profile

진도군 칠전리 칠전교회 사모
사랑스러운  5남매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