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지말고. 다쳐. 괜찮아.


서울 용산의 삼각지 뒷골목엔 '' 옛집''

이라는  허름한  국수집이 있습니다.


달랑 탁자 4개 뿐인  그곳에서 주인 할머니는 25년을 한결같이 

연탄불로 진하게 멸치국물을 우려내 그 멸치 국물로  국수를  말아 냅니다.

 10년이 넘게 국수 값을 2천원에 묵어놓고도 면은 얼마든지 달라는대로  무한 리필 입니다.


몇년전에 이 집이 방송국에서 소개된 뒤 나이 지긋한 남자가 담당 피디에게 전화를 걸어 다짜고짜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답니다.


그리고는  다음과 같이 자신의 사연을  말했다.


15년전  저는 사기를 당해 전재산을  잃고  아내까지  저를  버리고  떠났습니다.

용산역 앞을  배회하던 저는 식당들을 찿아다니며  끼니를  구걸했지만 찿아간 음식점마다 저를  쫓아냈습니다.

그래서 저는  잔뜩 독이 올라 식당에 휘발류를 뿌려 불을 지르겠다고 결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할머니 국수집에  까지 가게된 저는 분노에 찬 모습으로 자리부터  차지하고  않았습니다.


나는  국수를  허겁지겁 다  먹어갈 무렵 할머니는  다 먹은  빈그릇을 가져 가시더니 국수와 국물을 다시 듬북 넣어 주셨습니다.


그걸 먹고  난 저는  국수 값 낼 돈이 없어 도망치고 말았다.


할머니는 도망가는  나를 보며 '' 그냥 걸어가 뛰지말고 다쳐 괜찮아


그 사람은 파라과이로  가서 크게  성공하여 이 할머니를  잊지 못함.




_6779.JPG

profile

진도군 칠전리 칠전교회 사모
사랑스러운  5남매 엄마